尹, 대통령실·내각 전면 개편 나서…다음 수순은 ‘이재명 회담’

윤석열 대통령이 4·10 총선 패배로 남은 임기 3년도 ‘여소야대’ 정국을 벗어나지 못하게됐다. 1987년 대통령 직선제 개헌 이후 헌정 사상 최초다. 윤 대통령은 곧바로 민심을 겸허히 받아 들인다며 ‘국정 쇄신의 뜻’을 밝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2일 현충원을 찾아 “(윤 대통령과) 당연히 만나고, 대화해야 한다”며 영수회담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지난 2년동안 단 한 차례도 성사되지 않았던 윤 […]

계속 읽기

尹 “벽화 그리기, 주민에 도움 안돼… 민생 살리는 도시재생 할 것”

윤석열 대통령이 전 정부의 도심재생 정책과 공시가격 현실화 등을 부동산 정책을 비판하며 주민에 도움이 되는 사업을 실행하겠다고 밝혔다. 19일 윤 대통령은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에서 열린 ‘도시혁신으로 만드는 새로운 한강의 기적’을 주제로 한 21번째 민생 토론회에서 “더 이상 국민들께서 마음 졸이는 일이 없도록 무모한 공시가격 현실화 계획을 전면 폐지할 것”이라며 “법 개정 전이라도 다양한 정책수단을 통해서 […]

계속 읽기

이재명 “의대 증원 칭찬” 넉달 뒤…”2000명 증원은 정치쇼” 비판

이 대표는 이날 오전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어떻게 한꺼번에 2000명을 증원하겠다는 발상을 할 수 있는지 걱정이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2000명 증원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정책당국이 과연 몰랐을까. 다 예측했을 것”이라며 “민생의 문제와 국정의 문제를 이런 정략으로 접근한다는 게 사실이라면 정말 심각한 문제다. 권력을 사유화한 결과”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향후 의·정 갈등이 극단으로 치달으면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나서서 […]

계속 읽기

현 정부도 KAI 사장 인사 실패

정권이 바뀔 때마다 방산업계는 술렁인다. 방산업계의 맏형 격인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사장 임명 때문이다. 정부는 KAI 사장 임명을 좌지우지해왔다. KAI는 김대중 정부가 적자에 시달리던 항공사를 통폐합하는 과정에서 국책은행인 한국수출입은행을 최대 주주로 두고 탄생했다. ‘주인 없는 회사’다. KAI 사장은 정권마다 보은성 인사가 차지했다. 기업 운영 방식도 공무원 조직을 운영하는 식이었다. 정부 눈치 보기에만 급급했고, 무분별하게 지인을 채용하기도 했다. 이런 과정에서 조직 문화도 […]

계속 읽기

뉴스는 최신의 정보와 이벤트를 전달하는 매체

매체와 형태:신문: 전통적인 매체 중 하나로, 인쇄된 뉴스 기사를 제공합니다.방송 뉴스: 텔레비전이나 라디오를 통해 실시간으로 뉴스를 전달합니다.온라인 뉴스 사이트: 웹 기반의 뉴스 플랫폼으로, 인터넷을 통해 다양한 기사를 제공합니다.뉴스 앱: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을 통해 뉴스를 손쉽게 읽을 수 있는 어플리케이션을 의미합니다. 뉴스의 종류:경제 뉴스: 금융 시장 동향, 기업 소식, 경제 지표 등을 다룹니다.정치 뉴스: 정부의 결정, 정치 […]

계속 읽기